글로벌 중국공산당 탈당센터

“중국공산당 기반 무너졌다”…중국인 4억 명 공산당 탈퇴

7월 20일, 글로벌 탈당센터 한국지부가 서울 도심에서 3억 9천만 명 중국공산당 탈당을 알리고 있다.(김국환 객원기자)
Facebook
Twitter
LinkedIn

[중국공산당 탈당센터] 한국시간 2022년 8월 3일 오후 8시, 글로벌 중국공산당 탈당센터 웹사이트 통계에 따르면 중국공산당과 그 산하조직 탈퇴자가 4억 명을 돌파했다.

이는 중국공산당의 3대 조직인 공산당·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소년선봉대(소선대) 탈퇴 인원을 모두 합친 숫자다. 14억 중국 인구의 3분의 1에 가까운 사람들이 공산당 조직을 탈퇴한 것이다.

중국인 4억 탈당을 알리는 글로벌 중국공산당 탈당센터 웹사이트 통계

중국공산당은 중국에서 정권을 탈취한 후 소위 아름다운 공산주의 사회를 건설하겠다며 중국인들에게 평생 공산당을 위해 싸우고 목숨을 바칠 것을 맹세하게 했다. 이에 순종하지 않으면 각종 불이익을 받게 되므로 중국인 절대다수는 공산당 및 관련 조직에 가입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2004년 11월 ‘에포크타임스’는 사설 ‘공산당에 대한 9가지 논평(9평 공산당)’을 발표해 공산주의 및 중국공산당의 사악한 본성과 사람을 속이는 교활하며 잔혹한 수법을 철저히 폭로했다. 동시에 공산당 탈퇴를 위한 웹사이트가 개설돼 2004년 12월 3일, 중국공산당원의 첫 번째 탈당 성명서가 발표됐다.

중국공산당의 본질을 폭로한 ‘공산당에 대한 9가지 논평(9평 공산당)’ (에포크타임스)

2005년 새해에 해외 화교 전문가와 학자 50명이 공산당, 공청단에서 단체 탈퇴를 선언함으로써 중국인들의 공산당 탈퇴 서막이 열렸다.

2005년 1월 12일, ‘에포크타임스’는 ‘엄숙한 성명’을 발표해 대중에게 “이 찰나의 기회를 놓치지 말고 ‘삼퇴’(三退: 중국공산당, 공청단, 소선대 탈퇴)해 중국공산당이 찍어 놓은 낙인을 제거할 것”을 촉구했다.

2005년 2월, 파룬궁 창시자 리훙쯔(李洪志) 대사가 공산당 조직을 탈퇴해 중국 본토와 해외 파룬궁수련자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후 탈당 인원은 하루 수백에서 수만 명으로 급증했다.

2005년 2월 22일, ‘글로벌 중국공산당 탈당센터’가 뉴욕에서 창설됐다. 글로벌 탈당센터는 중국인이 공산당을 탈퇴할 수 있도록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며, 전 세계에 중국공산당 탈퇴를 위한 거점 마련, 세미나, ‘9평 공산당’ 홍보, 집회, 퍼레이드 등을 진행해 전 세계 각국에 중국공산당 탈당 붐을 소개하고 있다.

미국 워싱턴 DC에서 4억 탈당을 경축하는 글로벌 중국공산당 탈당센터
지난 7월 20일, 서울 도심서 3억 9천만 탈당을 경축하는 글로벌 중국공산당 탈당센터 한국지부(김국환 객원 기자)

그 이후 중국공산당과 관련 조직에서 벗어나려는 중국인들의 열망이 거대한 물결을 이뤄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됐다.

2005년, 중국공산당과 관련 조직 탈퇴 인원은 총 675만 2841명, 하루평균 탈퇴 인원은 1만 8500명을 기록했다.

2006년, 총 탈퇴 인원은 1005만 1631명, 하루평균 2만 7538명을 기록했다.

2007년, 총 탈퇴 인원은 1343만 9894명, 하루평균 3만 6821명을 기록했다.

이후 탈퇴 인원이 해마다 증가했으며, 특히 2014년부터 2016년 사이에 급격히 증가했다. 2014년 총 탈퇴 인원은 3499만 8649명, 2015년에는 총 3456만 3854명, 2016년은 정점에 달해 총 3720만 9023명, 하루평균 10만 1943명을 기록했다.

이후 중국공산당의 인터넷 통제가 강화되고 공산당 탈퇴 정보에 대한 강력한 탄압으로 일일 탈퇴 인원은 감소하기 시작했지만 전체 건수는 계속 늘고 있다.

또 연간 억대 공산당 조직 탈퇴에 걸릴 시간을 보면, 1억 돌파까지 6년 8개월, 2억 돌파까지 3년 8개월, 3억 돌파까지 3년, 4억 돌파까지는 4년 4개월이 걸렸다.

특히 지난 10년간 수많은 탈당센터 자원봉사자들은 중국 본토와 해외에서 연민과 친절을 가슴에 품고 무더위와 혹한, 비바람과 눈보라에도 아무런 대가 없이 중국인들에게 공산당의 사악함을 알려며 탈당을 도왔다.

중국인 4억 명 공산당 조직 탈퇴는 자유로운 신(新)중국의 탄생을 위한 하나의 조짐이자 인류 평화에도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하나의 이정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인들은 이미 중국공산당이 정상적인 정당이 아닌 사교(邪敎) 집단이라는 점을 철저히 깨닫고 있으며 중국공산당은 내부에서부터 그 기반이 철저히 무너졌다.

중국공산당 종식(End CCP) 서명에 응원을 보내는 한국인들

한편 글로벌 탈당센터는 중국인들의 이같은 거대한 공산당 탈퇴 열망에 발맞추기 위해, 해외에서도 ‘중국공산당 종식(END CCP)’ 운동을 시작했다.

이는 외국인들도 ‘중국공산당 종식’을 위한 움직임에 동참할 수 있는 방법이다. END CCP 운동은 2020년 6월에 시작해 1년 만에 100만 명이 서명에 동참했고. 지난 3월 9일에는 200만 명을 돌파했으며, 현재까지 250만 7000여 명이 서명(한국인 7만여 명)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 세계 공산주의 종식에 도움이 되도록 endccp.com/ko 를 방문해 ‘중국공산당 종식(End CCP)’ 청원에 서명해주세요.

Facebook
Twitter
LinkedIn

Related

Recommended

서울서 4억 중국공산당 탈퇴 축하행사

지난 28일, 중국인 밀집 지역인 서울 구로리공원에서 중국공산당 탈퇴 4억 돌파를 기념하는 행사가 개최됐다. ‘글로벌 중국공산당 탈당센터’에 따르면 지난 8월 3일(현지 시간) 오후 8시, 중국공산당 탈퇴자가 4억을 돌파했다. 이는 중국공산당의 3대 조직인 공산당, 공청단, 소선대 탈퇴 인원을 모두 합친 숫자다. 박균환 글로벌 탈당센터 한국지부 사무국장은 축사에서 “4억 중국인들이 두려움 없이 중국공산당을 버림으로써, 악의 흔적을 지우고 그들의 족쇄에서 벗어나 자유를 선택한 것은 참으로 기쁜 일”이라며 “이는 중국 내부에서 평화롭게 공산당 정권을 해체하는 사상 초유의 정신각성운동으로, 반드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사무국장은 이어 “중국공산당은 인본주의를 기본으로 5천 년간 존재해 온 중국을 대표하지 않는다”, “중국공산당을 탈퇴하는 것은 정치를 하는 게 아니라 공산당의 사악한 정치에서 벗어나 자신의 자유와 권리를 되찾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균환 글로벌 탈당센터 한국지부 사무국장(김국환 객원기자) 이번 행사를 주최한 사단법인 한국파룬따파불학회 오세열 사무총장도 “중국공산당 탈퇴 4억...

Read more